고령운전자 사고 48% 증가...사망자 수는 줄어
고령운전자 사고 48% 증가...사망자 수는 줄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15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눈에 띄게 줄었지만 사고 건수 자체에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피해 규모가 작은 경상사고가 늘어난 게 그 이유다. 특히 고령 운전자가 낸 사고, 주간에 일어난 사고가 잦았다.

15일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014∼2018년 경찰에 신고된 교통사고 110만9천987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제공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제공

지난해 국내에서는 총 21만7천14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3천781명이 숨졌다. 30년 전인 1989년에 교통사고 25만5천787건이 발생해 1만2천603명이 숨진 것에 비하면 사망자 수는 두드러지게 줄었지만, 사고 건수는 여전히 20만건을 웃돈다.

최근 5년간으로 범위를 좁혀보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4년 4천762명에서 4년 새 20.6%(981명) 줄었다. 그러나 사고 건수는 22만3천552건에서 2.9%(6천404건) 주는 데 그쳤다.

특히 2018년엔 사망자는 전년보다 9.6%(404명) 감소한 반면 교통사고는 0.3%(813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로 중상자는 줄었지만 경상자는 증가하는 추세인 것이다. 

교통사고 때문에 중상을 당한 사람은 2014년 9만3천47명에서 2018년 7만4천258명으로 20.2% 줄었다. 같은 기간 경상자는 22만3천375명에서 22만7천511명으로 1.9% 늘어나는 상반된 경향을 보였다. 또한 운전자 나이를 보면 청장년층이 낸 교통사고는 30% 이상 감소했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층은 48%나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국내 면허소지자 중 65세 이상 고령자는 270만여명으로 전체의 8.6%를 차지한다. 이들이 일으킨 교통사고는 전체의 14.5%, 그로 인한 사망자 수는 22.9%를 차지한다. 전체 면허소지자와 비교하면 각각 1.7배, 2.7배 높은 수준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