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칸의 아름다운 가톨릭 성당 ‘성 베드로 성당’ [지식용어]
바티칸의 아름다운 가톨릭 성당 ‘성 베드로 성당’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19.06.0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인간의 역사에 있어서 종교는 많은 역할을 해왔다. 종교전쟁이 일어날 정도로 종교는 우리의 삶과 밀접하기도 했으며 삶의 일부이기도 했다. 특히 가톨릭 신자는 다른 모든 그리스도교 교파의 신자를 합한 것보다 많을 뿐 아니라 이슬람교, 힌두교, 불교도보다 더 많다.

전 세계 가톨릭의 중심지인 ‘성 베드로 성당’은 세계 각지에서 순례자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으로 관광객들도 많이 찾고 있는 곳이기도 하며 이곳에 들어서는 순간 그 규모와 화려함에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사진/시선뉴스DB]
피에타 [사진/시선뉴스DB]

‘성 베드로 성당’은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의 교황청, 바티칸에 있는 크고 아름다운 가톨릭 성당이다. 가톨릭교회의 성당 등급 분류상 단연 최고등급인 대성전이며, 한국 천주교의 공식 명칭은 ‘성 베드로 대성전’이다.

건물은 총 500개의 기둥과 50개의 제단, 250개의 조각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총 5개의 문이 있다. 성당의 내부는 1506년 브라만테에 의하여 건축이 시작되어 미켈란젤로와 1600년대의 마데르노에 의해 내부 공사가 계속되어 공식적으로는 1626년에 완성이 되었다.

부속된 예술품과 장식들은 아주 화려하며 모자이크와 거대한 조각 등 바로크 양식을 대표할 만한 것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 성당의 길이는 총 187m이며, 폭은 58m이다. 벽 사이사이에는 총 39인의 성인들과 수도회 창설자의 모습이 조각되어 있으며 1780년에 도금된 천장도 볼 수가 있다.

그중 미켈란젤로의 ‘피에타’는 이곳을 방문하는 목적이 될 만큼 세계적인 유산이 되었다. 아기 예수를 안고 있는 자애로운 마리아상을 조각한 것으로 완벽에 가까운 조화와 균형미를 이루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피에타는 미켈란젤로가 직접 서명을 한 유일한 작품으로도 유명한데, 자신들의 팬이 이 작품을 다른 작가의 것으로 오인하자 몰래 밤에 성모의 가슴 부분 옷 위에 자신의 이름을 새겼다는 일화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또한 성 베드로 청동상 역시 인기가 많은데 발을 만지면서 기도를 하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이야기가 있어 많은 사람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 실제로 동상의 발만 반질반질한 것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바티칸 대성당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복장에 신경을 써야 한다. 가톨릭을 대표하는 성전인 만큼 제재를 하는데 모자를 쓰면 안 되고 해변에서 신는 슬리퍼도 안 된다. 그리고 남녀 모두 노출이 심한 옷을 입으면 제재를 당하며 소지품 검사를 한 뒤 성당 안으로 입장할 수 있다. 

종교와 역사, 예술을 모두 아우르고 있는 ‘성 베드로 성당’. 예술계의 거장들이 오랜 세월에 걸쳐 지은 건축물인 만큼 이곳에 방문하게 된다면 경건한 마음으로 화려한 작품들을 감상하는 것이 좋겠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