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대북제재에 선 그은 트럼프...“추가제재 철회를 지시했다”
추가 대북제재에 선 그은 트럼프...“추가제재 철회를 지시했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2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 대북제재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트럼프가 트위터에 '북한의 추가제재 철회 지시했다'라고 밝혔다.(미국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글을 올려 "북한에 대한 기존 제재에 더해 대규모 제재가 추가될 것이라고 오늘 재무부에 의해 발표가 이뤄졌다"며 "나는 오늘 이러한 추가제재 철회를 지시했다!"고 추가 대북제재의 철회를 알렸다.

처음에는 전날 중국 해운사 2곳에 대해 단행된 제재를 철회하는 것으로 해석됐으나, 현지 언론은 수일 내로 발표될 예정이던 또 다른 제재의 철회를 트럼프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교착이 길어질 조짐을 보이던 상황에서 국면 전환의 여지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청와대로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이 적어도 하노이 회담 결렬 후 악화 일로를 걷던 북미 간 대화 분위기가 더 안 좋아지는 것을 막을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