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피의자 인권에 대한 질문…"범죄자 처단, 정의는 무엇인가"
'나쁜형사', 피의자 인권에 대한 질문…"범죄자 처단, 정의는 무엇인가"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12.04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강력 형사사건 피의자를 둘러싼 '나쁜형사'의 질문이 시작됐다.

지난 3일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가 첫 방송됐다. 19세 이상 관람가 등급으로 방송된 '나쁜형사' 1·2회 시청률(닐슨코리아 기준)이 각각 7.1%와 8.3%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방송한 SBS '사의 찬미', KBS 2TV '땐뽀걸즈'보다 높은 수치였다.

(사진=MBC 방송 캡처)
(사진=MBC 방송 캡처)

'나쁜형사'의 선전에는 주연배우 신하균이 절대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극 중 말 그대로 '나쁜형사' 우태석 역을 맡은 그는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며 죽음을 앞둔 그를 방관하는 냉정한 태도로 안방 시청자들을 휘어잡았다. 10대 아동을 강간한 피의자를 폭력도 무릅쓴 채 붙잡는 장면 역시 큰 울림을 남겼다.

'나쁜형사'는 범죄자 처단과 정의 실현에 대한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기획의도에서도 "만일 눈 앞에 아동 납치 용의자가 있고 피해자 아동은 납치돼 사라진 상태라면"이라고 질문한다. 무슨 짓을 해서라도 피해자를 구해야 할지, 아니면 억울할 수도 있는 용의자를 위해 절차를 지켜야 할지의 모순을 강조한 것.

이같은 '나쁜형사'의 콘셉트는 최근 사회적으로 불거진 비인간적 강력 형사 범죄와도 맞물려 의미심장하다. 무죄추정 원칙과 피의자 인권 사이에서 강력 형사범을 대하는 인식과 태도를 돌이켜볼 수 있는 지점이기도 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