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컷뉴스] 모르고 사용하면 역사의식 부족! ‘군국주의 상징’ 알아두기
[세컷뉴스] 모르고 사용하면 역사의식 부족! ‘군국주의 상징’ 알아두기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8.10.2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이재원 수습기자] 최근 일본 정부가 ‘욱일기’에 대한 고집을 굽히지 않고, 제주 국제관함식 불참 통보를 보낸 사실이 알려져 비난이 거셌다. 비난의 중심이었던 욱일기는 대표적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전범국가로서의 지난 과오를 반성하지 않는다는 증거다. 이처럼 과거 군국주의 국가들은 자신들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특정한 상징을 앞세웠고 이 상징 앞에서 식민지 통치, 침략, 끔찍한 학살 등을 자행했다.

그러나 시간이 흘러서일까, 이런 끔찍한 의미가 담긴 상징을 아무 생각 없이 패션의 일종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이 생기고 있다. 이는 곧 자신이 역사의식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리는 꼴이 됨에도 말이다.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 하켄크로이츠 그리고 야스쿠니 신사 마크에 대해 알아보자.

첫 번째,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군국주의 상징 ‘욱일기’

욱일기는 일본 국기인 일장기의 태양 문양 주위에 퍼져 나가는 햇살을 형상화한 것으로, 욱일승천기라 불리는 경우도 있지만 공식 명칭은 욱일기이다. 욱일기는 일제의 국기로 혼동되기도 하지만, 실제로 일본의 국기로 쓰인 적은 없고 제2차 세계대전까지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며 일본의 육군과 해군에서 군기로 사용되었다.

욱일기가 아시아-태평양 일대 많은 나라에서 일제의 전쟁범죄와 만행, 학살의 상징물인 것에 반해, 서양에서는 욱일기의 의미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서구권에서는 일제의 전쟁범죄에 직접적 피해를 입은 국가가 많지 않아 전쟁의 의미를 숨긴 욱일기가 동양의 신비주의로 대변되어 디자인적인 요소로 상품화 되고 있다. 심지어는 전쟁을 겪지 않은 우리나라 젊은이들 역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욱일기 디자인 상품을 구매하는 경우가 있어 욱일기가 가진 의미를 인지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두 번째, 독일 내에서 엄격하게 통제되는 ‘하켄크로이츠’

하켄크로이츠는 과거 독일 나치당의 당기로, 나치즘의 인종주의와 우월주의를 나타내기 위한 상징으로 사용되었다. 세계 2차 대전 이후 독일은 '반나치 법안'을 통해 하켄크로이츠가 그려진 깃발, 제복 등 모든 나치 상징물의 사용을 엄격히 금지한다. 심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벌금형에 처하며, 사회적으로도 나치 문양을 사용하면 바로 거센 비판을 받거나 심한 경우 사회적으로 매장된다.

하켄크로이츠는 오늘날 중국, 한국, 일본 등에서는 불교의 전래 이후 이 문양이 불교를 상징하는 만[卍]자와 혼동하기 쉬워 유럽 여행을 간 불교도들이 무심코 만자 모양의 목걸이를 하거나 반지를 착용하고 있다가 나치주의자로 오해를 받아 곤혹을 치르는 경우도 있다. 하켄크로이츠와 불교만자가 헷갈린다면, 하켄크로이츠는 불교 만(卍)’자 모양을 뒤집어 기울여 놓은 모양임을 기억하자.

세 번째, 전쟁의 하신 추모하는 ‘야스쿠니 신사 마크’

일본에는 수많은 신사가 존재한다. 그 중에서 야스쿠니 신사는 도쿄 중심에 있는 가장 큰 규모의 신사로 종종 우리나라 여행객들이 도쿄 여행 중 참배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하지만 ‘평화로운 나라’라는 뜻을 지닌 야스쿠니 신사는 이름과는 상반되게 전쟁의 하신들을 추모하는 신사이며, 1979년에는 제 2차 세계대전의 전범들까지 이 곳으로 옮겨왔다.

2013년 12월 26일 일본의 총리인 아베가 공식적으로 신사를 참배하여 또다시 국제적인 비난을 받았던 야스쿠니 신사는 앞선 두 마크들과 비교해 알려진 바가 덜 하기 때문에 일본 관광을 간 우리나라 여행객들이 평범한 신사인 줄 알고 참배를 해버리는 경우가 있다. 신사 입구에 원 안에 16개의 잎으로 이뤄진 꽃 마크가 있다면 야스쿠니 신사임을 인지하고 조심하도록 하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라는 말이 있다. 우리의 역사를 우리가 기억하지 않는다면 미래는 암울할 것이라는 것이다. 세계 2차 대전이 끝난 지 약 70년이 지났지만, 끔직한 행적을 담은 군국주의 마크는 남아 여전히 우리의 일상 속에 숨어있다. 이를 잊지 말고 정확히 인지하고 지양하도록 노력하도록 하자.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