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한글 재킷, 빌려서 더 빛났다
샤넬 한글 재킷, 빌려서 더 빛났다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10.1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샤넬 한글 재킷 빌린 김정숙 여사의 속뜻은

[시선뉴스] 샤넬 한글 재킷이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빛났다.

문재인 대통령과 프랑스 파리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5일(현지시간) 샤넬 한글 재킷을 입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루브르박물관에서 만났다.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이날 김 여사의 샤넬 한글 재킷은 더욱 특별한 의미로 빛났다. 그는 검정색 정장에 검은색과 흰색이 자연스럽게 섞인 트위드 재킷을 걸쳤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 재킷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브랜드 샤넬이 한국에서 개최했던 2015/16 크루즈 컬렉션 무대에 소개됐던 작품이다. 흰색 부분은 '한국' '서울' '코코' '샤넬' '마드모아젤' 등 한글로 직조한 특별한 원단의 의상이다.

평소 한국의 전통 문화예술에 깊은 이해와 호감을 가져왔던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는 지난 2015년 5월 한복에 대한 오마를 주제로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패션쇼를 개최하기도 했다. 당시 라거펠트는 "한글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글자"라며 조형미를 극찬했고 이번 김 여사가 입은 샤넬 한글 재킷 역시 그의 철학이 고스란히 담긴 옷이다.

김 여사는 이번 방문을 위해 샤넬 한글 재킷을 빌렸다고. 마크롱 대통령 내외의 따뜻한 환대에 사의를 표하고자 한국과 프랑스의 우정을 상징하는 샤넬의 한글 트위드 재킷을 별도로 빌렸다는 것이 청와대 측 설명이다.

이날 마크롱 여사와 만난 김 여사는 "한국과 프랑스가 함께할 수 있는 미래와 현재가 무엇인지 생각하다가…이 옷을 봐 달라"고 재킷의 한글을 가리켰다. 샤넬 한글 재킷을 본 마크롱 여사는 "정말 아름답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