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유치원 비리, 유아 300명이면 7억원 횡령 가능?
사립유치원 비리, 유아 300명이면 7억원 횡령 가능?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10.15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립유치원 비리 후폭풍 (사진=캡처)
사립유치원 비리 후폭풍 (사진=MBC캡처)

 

동탄 환희유치원 등 사립유치원 비리 후폭풍이 거세다. 

통탄 환희유치원 외에도 적지 않은 경기도교육청 관내 유치원에서 비리 정황이 포착됐다.

경기도교육청이 공개한 도내 유치원 감사 결과에 따르면 사립 S 유치원은 허위서류를 작성해 설립자의 부친 등에게 2억원 가량을 입금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해 정직 3월(처분불요) 및 해당 금액의 보전 처분이 내려진 상태다. 7억원에 육박하는 공금을 원장이 임의로 사용한 동탄 환희유치원에 비해 액수는 적지만 계획적인 비리를 저지른 셈이다.

이 밖에 N 유치원의 경우는 무인가 수영장 공사 및 불법농지를 전용해 학습장 공사를 집행한 사실도 적발됐다. 이로 인해 정직 3월(요구) 및 3억원 대의 예산 보전 처분이 이뤄졌다. N 유치원을 비롯해 적지 않은 사립유치원이 공사 진행 과정에서 비리 혐의가 포착됐다. 동탄 환희유치원처럼 원장 개인의 비리 외에도 유치원 측의 부적절한 예산 집행이 다수 적발된 것.

한편 동탄 환희유치원은 지난 2012년 설립되어 총 300여 명의 유아를 돌보고 있는 곳이다. 해당 유치원은 대표자인 김모 씨가 원장 재직 당시 교육비를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사실이 적발되면서 여론의 후폭풍을 맞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