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깜짝 인사…주고받은 것은?
전원책, 깜짝 인사…주고받은 것은?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10.01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원책 (사진=JTBC  캡처)
전원책 (사진=JTBC 캡처)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 내정

시사프로그램 ‘썰전’으로 유명세를 탄 전원책 변호사가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으로 내정됐다. 

사실상 확정적인 것으로 알려진 전원책 내정에 대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본인도 많은 희생을 치러야 하고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하는 만큼 전례 없는 권한과 자율성을 보장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1일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원책 변호사가 어떻게 결정할 지는 모르지만 접촉을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여러 가지를 같이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전 변호사는 조강특위에 참여하는 외부위원 3명 전원을 자신이 선임할 수 있도록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당연직으로 참여하는 원내 인사들이 회의에 참여하지 않고 표결권도 갖지 않는 조건을 건 것으로 보인다.

전 변호사가 “당이 자신이 요구한 조건에 대해서 수용하지 않은 부분은 없었다”고 밝힌 만큼 한국당이 전 변호사에게 인적 쇄신 작업에 관한 전권을 준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조강특위는 위원선임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새 당협위원장 선임 작업에 들어가게 된다.

김 비대위원장은 전 변호사가 제안한 통합 전당대회에 대해서도 긍정적 의사를 밝혔다. 그는 통합전대의 의미를 설명하며 “왜 외부 인사들이 당에 들어와야 하고, 큰 권한을 행사해야 하냐면 이분들의 소망이 전부 범보수 내지 범우파의 결집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그런 차원에서 (전 변호사가) 조강특위의 임무를 해석하시고, 그것을 위해서 노력할 거라고 본다”며 “그런 부분에서 저도 동의를 한다”고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