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방폭포 역류, 대단했던 강풍 '이례적'
정방폭포 역류, 대단했던 강풍 '이례적'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8.24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방폭포 역류, 강풍 뚫지 못하는 장면 포착

[시선뉴스] 제주도 정방폭포가 강풍에 역류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정방폭포 역류 (사진=JTBC 캡처)

23일 JTBC는 시청자가 보내준 정방폭포의 역류가 담긴 영상을 소개했다. 이 영상에는 폭포 물줄기는 강풍을 뚫지 못하고 많은 양의 물이 아래로 떨어지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중력을 거스르고 위로 역류하는 모습이 담겼다. 

정방폭포는 폭포수가 바다로 떨어지는 동양 유일의 해안폭포다. 천지연폭포·천제연폭포와 제주도 3대 폭포 중의 하나다. 폭포 높이 23m, 너비 10m 정도 되고 보호면적은 10,529㎡이다. 

이렇듯 제주도에서 큰 규모의 폭포임에도 이날 몰아친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폭포 물줄기가 역류하는 이례적인 현상이 일어났다.

한편 태풍 솔릭은 24일 내륙을 관통한 후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솔릭의 영향으로 피해가 속출했다. 제주도는 곳곳에서 교통신호등이 강풍에 부러진 것을 비롯해 정전피해, 단수, 하수범람 등 피해를 입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