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교사, 자기 반 여학생 7명 성추행?
초등학교 교사, 자기 반 여학생 7명 성추행?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7.24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자기 반 5학년 여학생 7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입건돼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교사 A씨(33)를 기소 의견으로 지난 21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5학년 담임교사인 A씨는 지난 4∼6월 본인의 반 여학생 10명 중 7명을 무릎에 앉히고 바지에 손을 넣어 성기를 만지는 등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6월께 한 학생이 부모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고, 학부모들이 A 씨를 고소해 수사에 착수한 사안"이라면서 "A 씨는 조사를 받은 뒤 피해자 측에 전화를 걸어 회유를 시도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현재 A씨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학생 일부는 A씨가 자신의 성기를 만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피해학생들은 심각한 정신적 외상에 시달리고 있어 심리치료를 받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