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관계 중요 변수될 고노담화 검증보고서 20일 공개
한일 관계 중요 변수될 고노담화 검증보고서 20일 공개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6.2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 작성 과정에 대한 아베 신조정부의 검증 결과가 오늘(20일) 공개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 이사회에 검증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제출하고 가토 가쓰노부 관방 부(副)장관이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보고서에는 1993년 8월 고노담화 발표에 앞서 일본 정부 측 인사가 한국 정부 관계자를 만나 의견을 교환하여 고노담화가 작성되었다는 설명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내용을 어떻게 해석·평가하는지가 앞으로의 한일 관계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가 자체 판단에 따라 담화의 내용을 결정한 것으로 규정한다는 전망과 한국과의 협의가 사실상 담화의 방향을 결정했다고 주장할 것이라는 관측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9일 기자회견에서 "담화를 수정하지 않는다는 것은 명확하게 말했다. 역사적 연구나 평가는 역사가나 전문가에게 맡길 일"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정부는 검증에 참여한 이들의 명단조차 공개하지 않는 등의 철저한 보안을 유지한 가운데 검증을 진행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이 어떤 형태로든 고노담화를 훼손하거나 깎아내리는 결과를 발표하면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를 국제사회에 제시하는 등의 적극적인 대응을 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