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새 고령가구 7.2배증가. 노인의 절반이 빈곤
12년새 고령가구 7.2배증가. 노인의 절반이 빈곤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3.2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가구주의 고령화 현상이 뚜렷해지고 고령이거나 저소득층일수록 소득보다는 지출이 더 빠르게 늘어 빈곤 심화가 큰 것으로 밝혀졌다.

25일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가구 특성에 따른 소비지출행태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전체 가구에서 20~30대 가구주의 비중은 1990년 56.9%에서 2012년 23.4%로 절반 이상 감소했다.

반면 60세 이상 가구주는 같은 기간 3.4%에서 24.3%로 7.2배 늘었다. 게다가 2010년 기준 노인 빈곤율(가처분 가구소득이 중위 소득의 50% 이하인 비율)은 47.2%로 2008년 45.5%보다 높아져 노인의 절반 정도가 상대적 빈곤 상태에 처해 있는 걸로 밝혀졌다.

▲ (출처/연합뉴스)

또한 고령가구일수록 오락·문화를 제외한 교통, 음식·숙박 등 일부 서비스 품목에 대한 지출이 소득보다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는데 저소득 가구일수록 소득보다는 지출 증가 속도가 빨랐다. 다만, 교육 부문은 가구의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지출을 상대적으로 가장 많이 해 우리 국민의 교육열을 여실히 나타냈다.

전체 가계 지출 가운데 식료품 등 필수 소비재 비중은 1990년 30.6%에서 2012년 17.6%로 감소했으나 음식·숙박비(8.4%→12.7%), 교통비(6.4%→11.3%), 통신비(2.6%→6.7%)등의 비중은 증가했다. 이는 소득 증가로 여행·외식이 늘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가계의 서비스 지출비중은 51.9%에서 61.8%로 늘었는데 이 중 지출비중 증가율을 100으로 했을 때 품목별 기여도는 통신(40.1%), 음식·숙박(27.5%), 교통(22.5%), 교육(7.4%) 순이었다.

박문수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저소득 고령층의 소득 수준 향상과 빈곤 방지를 위해 사회안전망 구축과 같은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