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심리 5개월만에 하락...‘내수회복 주춤’
소비자심리 5개월만에 하락...‘내수회복 주춤’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2.2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소비자 심리지수(CSI)가 5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는 2월 소비자 심리지수(CSI)가 108로 전월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

소비자들의 경제상황 인식을 지수화한 CSI가 하락한 것은 지난해 9월(105→102)이후로 처음이다. CSI는 10월 106을 거쳐 지난 1월에는 35개월 만의 최고치인 109로 증가했다.

CSI는 100을 기준으로 보고 이를 경계로 경제상황이 기준이상이면 경제상황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가구가 많다고 평가한다.

정문갑 한국은행 통계조사팀 차장은 "경기 회복세를 체감하기 어려워 가계수입전망과 소비지출전망이 마이너스를 기록해 전체 CSI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세부지표인 소비지출전망 CSI는 1월 112에서 2월 110으로 떨어졌다. 특히 의료·보건비(114→112), 주거비(107→106), 의류비(101→99) 등 필수 항목에서도 하락세를 보였다. 가계수입전망 CSI 역시 103에서 102로 감소했다.

그러나 현재생활형편CSI(93), 현재가계저축CSI(90), 가계저축전망CSI(94), 현재가계부채CSI(103), 가계부채전망CSI(99)는 모두 전달과 같았다.

▲ 출처 - 연합뉴스

또한 가계의 현재경기판단CSI는 84에서 85로 소폭 올랐다. 취업기회전망CSI(94)는 제자리걸음이었지만 여전히 100을 밑돌아 취업여건에 대한 기대감이 밝지 않다는 것을 시사했다.

주택가격전망CSI는 1월 117보다 4포인트 오른 121을 기록해 두 달째 계속 오르는 중이다.

향후 1년간의 물가상승률 전망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9%로 전월 수준이며 물가에 영향을 미칠 요인으로는 공공요금(62.7%), 공업제품(41.2%), 집세(34.2%) 의 순으로 꼽혔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