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숙 장관 경질 "더 이상 여론 악화 안된다" 첫 레드카드
윤진숙 장관 경질 "더 이상 여론 악화 안된다" 첫 레드카드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02.0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박대통령이 6일 더 이상 국민여론 악화를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 하에 윤진숙 해양수산부 장관을 경질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7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꺼냈던 현오석 경제부총리의 발언을 문제삼아 했던 '레드카드' 약속을 처음 적용한 사례가 되었다.

박 대통령은 당시 현오석 경제부총리의 신용카드 고객정보 유출사태 책임을 '국민 탓'으로 돌리는 발언에 ‘옐로카드(경고)'만 꺼냈었다. 대신 "공직자가 다음번에도 같은 일을 반복한다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여수 낙포동 기름유출 사고가 발생한 뒤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국무회의 석상에서 해수부의 안일한 대응 태도에 대해서 문제점을 지적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 장관의 부적절한 언행이 논란을 키우고 그에 따른 여론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되자 더 이상 경질을 피할 수 가 없는 상황이 되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윤 장관의 말이나, 이 말로 인해 생긴 논란에 대한 대응 태도가 한계치를 넘어섰다는 게 청와대와 여당의 공감대였다"고 전할 정도였다.

▲ 경질된 윤진숙 전 해양수산부 장관(출처/연합뉴스)

이에 이번 윤 장관 경질로 한동안 잠잠했던 박 대통령의 인사실패 논란이 재점화 될 전망이다. '모래밭 속의 진주'라며 적극적으로 장관에 임명했던 당사자를 박대통령 스스로 경질해야 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윤 장관의 발탁 당시 "해당 분야에 일가견이 있는 드문 여성 인재"라며 추켜세웠었다. 그러나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자질부족 논란이 벌어졌지만 끝까지 장관 임명을 고수하여 박근혜정부 1기 내각 출범이 늦어진 바 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