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 대통령, 한국과 남다른 인연 보니..
우즈벡 대통령, 한국과 남다른 인연 보니..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7.11.2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해 눈길을 끈다.

22일 3박4일 일정으로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이 방한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공식 첫 일정으로 23일 한-우즈베키스탄 비즈니스포럼 개회식에 참석한다.

한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친한파로 유명한 인물이다. 한국에서 근무하는 사위를 따라 딸 식구가 한국에 5년간 체류한 바 있다. 이에 손녀가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겸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양국간 우호적 관계는 전 대통령 재임 때부터 이어진다. 카리모프 전 대통령은 생전 “한국을 매우 좋아한다”고 밝혀왔던 인물이다. 재임 25년간 한국을 무려 8번이나 방문한 바 있다.

마르지요예프 우즈벡 대통령의 방한 소식에 네티즌들은 “ggs9**** 무슨 일로 오시나?,,,경제협력?” “rich**** 한국 사람들이 잘 모르는데 우즈베키스탄만큼 중앙아시아에서 대한민국과 친밀한 중요 동맹국도 없다. 교역량만해도 우즈베키스탄만큼 대단히 대한민국과 교역하는 국가도 없다.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오래된 우정을 위해서 대한민국에서 좋은 인상만을 받았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