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최민식-박신혜-류준열 주연, 11월 개봉... 천만 기대해도 될까?
'침묵' 최민식-박신혜-류준열 주연, 11월 개봉... 천만 기대해도 될까?
  • 보도본부 | 김민서 기자
  • 승인 2017.09.2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최민식, 박신혜, 류준열 주연의 영화 ‘침묵’(감독 정지우)이 오는 11월 개봉한다.

영화 '침묵'은 ‘해피엔드', '은교'의 정지우 감독과 최민식이 18년 만에 재회한 작품. 박신혜, 류준열, 이하늬, 박해준, 이수경 등 충무로의 젊은 실력파 배우들이 함께했다.

(침묵=영화 '침묵' 스틸컷)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최민식)의 이야기를 그린 이야기다.

최민식은 태산그룹을 이끄는 회장으로 부와 명예, 권력과 사랑까지 다 가졌지만 한순간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 임태산을 연기했다. 그는 묵직한 카리스마 속 섬세하고 힘 있는 감정 연기로 새로운 모습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민식은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을 모두 잃게 될 위기에 처했을 때 과연 어떤 선택을 할 수 있을까. 그 위기를 임태산스럽게 해석하고, 돌파해 나가려는 시도가 인상 깊었다"라고 밝혔다.

임태산의 딸을 변호하는 변호사 최희정 역의 박신혜, 사건의 중요한 키를 쥔 김동명 역의 류준열, 임태산의 약혼녀이자 인기가수 유나 역의 이하늬, 유나를 살해한 용의자로 지목된 임태산의 딸 임미라 역의 이수경 등 배우들이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대중들의 기대를 높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