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 항행금지구역 선포
北, 서해 항행금지구역 선포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3.06.08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연합뉴스

[시선뉴스 박진아 기자] 북한이 평안남북도 서한만 해상에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8일 "북한이 오늘부터 내주 초까지 서한만 해상에 항행금지 구역을 설정한 것 같다"면서 "해당 지역의 북한군 동향을 자세히 관찰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북이 장관급회담을 추진 중인 상황이어서 북한의 이번 항행금지구역 선포는 무력시위 목적보다는 해안포 발사 등의 통상적인 훈련의 일환일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18일부터 사흘간 동한만 해상에서 300㎜ 대구경 신형 방사포를 시험발사하기 전에도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한 바 있다.

한편 군 관계자는 "북한은 해안포 사격 훈련을 할 때도 항행금지구역을 자주 선포한다"고 전했다.
 

시사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