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 솔직발랄한 모습에 비타민 매력 선보여
'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 솔직발랄한 모습에 비타민 매력 선보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7.05.13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주먹쥐고 뱃고동' 유일한 여성멤버인 경수진이 솔직 발랄한 모습을 선보이며 비타민 매력을 선보였다.

13일 방송된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 허경환, 신원호가 피조개 채취를 위해 경남 남해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출처/ SBS 주먹쥐고 뱃고동 방송캡쳐)

피조개 삼합을 완성하기 위해 바다로 나간 멤버들은 밀려드는 조개더미에 혀를 내둘렀다. 하지만 선배 선원 경수진은 여유가 흘러 넘쳤다. 피조개를 바구니에 담으며 노래를 흥얼거렸고, 함께 일하는 어머니들에게 친근하게 말을 걸며 친화력을 보였다.

어머니들은 "예쁘다"며 이름을 물어보았고, 경수진은 웃으며 이름을 크게 외쳤다. 선장 역시 경수진에게 빠졌다. 그는 경수진의 일을 도와주었고, 육중완은 "왜 수진이만 도와주냐"고 투덜거렸다.

선장은 "제일 약하지 않으냐"며 웃었고, 경수진은 "아들이나 따님 있으시냐"며 다가갔다. 이에 선장은 아들이 하나 있는데 장가를 보내야 한다고 했고, 경수진은 아들의 나이를 듣고는 "연상도 괜찮으시냐"고 물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