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신천지 논란’,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양측 의견 대립 팽팽
안철수 ‘신천지 논란’,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양측 의견 대립 팽팽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7.04.07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조폭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신천지 논란에 휩싸였다.

7일 한 매체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신천지 신도들을 당원으로 가입시켰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신천지가 일각에서는 사이비교로 분류되고 있는 만큼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양측의 대립이 팽팽하다.

출처/안철수 페이스북

이날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SNS를 통해 "나도 하루에 수십 번 사진을 찍는데 매번 신원 조회를 하고 찍냐"라며 "정치하면서 제발 말도 안 되는 네거티브는 그만해라"라고 지적했다.

또한 "부산 경선 과정에서 불법임이 드러난다면 핑계없이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에 같은날 더불어 민주당 윤관석 문재인 후보 공보단장은 브리핑을 통해 "안 후보의 '정치스승'인 박지원 대표는 오늘도 문 후보를 공격하며 하루를 시작했다"라고 박 대표를 겨냥했다.

더불어 "오죽하면 국민들이 안 후보와 박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을 '문모닝당'이라고 부르겠나"라고 지적하며 "차떼기 동원 의혹 등 검증이 본격화되자 이제 검증을 그만하자는 것인가"라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또한 "박 대표는 작년 총선 이후 1년 동안 거의 매일 밤낮을 가리지 않고 문재인 후보를 비난했다. 이런 상황에서 문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는 당연한 일이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