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탈퇴' 김종인 대선 출마 선언...바른정당 '우국충정' 위한 결단
'민주당 탈퇴' 김종인 대선 출마 선언...바른정당 '우국충정' 위한 결단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7.04.05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가 5일 대선 출마를 발표 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여러 정파와 인물을 아우르는 최고 조정자로서 나라를 안정시키고 국민을 편안하게 해드리겠다”며 19대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정당 추천 없이 출마해 국민의 선택을 받고자 한다”며 “경제민주화와 개헌, 그리고 통합정부에 공감하는 세력이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김종인 페이스북)

그는 특히 유력주자인 문재인 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위기에 처한 국가 경영은 ‘3D프린터’를 ‘삼디프린터’라고 읽는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잠깐 실수로 잘못 읽었다고 하기엔 너무도 심각한 결함이다. 국정 책임자에게 무능은 죄악”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전 대표는 이어 “또 다른 후보는 어떻게 집권할지도 모르면서 여하튼 혼자서 해보겠다고 한다”며 최근 지지율 상승에 힘입어 자강론을 강조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이날 회견에는 지난해 탄핵 정국에서 책임총리로 지명됐던 김병준 국민대 교수와 민주당 김성수, 최운열 의원 등이 참석했으며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최명길 의원이 사회를 봤다. 

바른정당 관계자는 "우국충정(憂國衷情·나랏일을 근심하고 염려하는 참된 마음)을 향한 결단으로 이해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