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 대통령, 후버-케네디 이어 전액 기부
트럼프 미 대통령, 후버-케네디 이어 전액 기부
  • 보도본부 | 홍지수 기자
  • 승인 2017.03.1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트럼프 미 대통령이 화이트데이를 맞아 큰 선물을 내놨다. 

13일(현지시간)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연말에 월급을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도널드트럼프 미 대통령sns]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부할 곳을 결정하는데 백악관 기자단이 도움을 주길 바란다”며 자문을 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감시를 피할 방법은 기자단이 결정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때인 2015년 9월 공식 석상에서 “만약 내가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대통령 월급은 받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다.

한편 미국 대통령 연봉은 약 40만 달러다 우리 돈으로 약 4억7000만 원에 이른다.

미국 대통령의 연봉 전액기부는 이번이 처음 아니다. 후버 전 대통령과 케네디 전 대통령도 연봉 전액을 기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