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 차관인선 완료…26명 중 21명 내부승진
새정부 차관인선 완료…26명 중 21명 내부승진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3.24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 청와대가 24일 기획재정부와 미래창조과학부 등의 신임 차관을 발표하면서 박근혜 정부 각 부처의 차관 인선이 사실상 완료됐다.

청와대는 24일 기재부 1, 2차관과 미래부 1, 2차관, 국방부 차관, 해양수산부 차관,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까지 7명의 차관 인선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13일 20명의 차관을 발표 한 이후의 발표로 최근 '고위공직자 성접대 의혹'으로 자진 사퇴한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후임을 제외하고 새 정부 각 부처의 차관 26명의 인선이 마무리됐다.

 
이날 발표된 7명 가운데 행정고시 출신이 2명, 기술고시 출신이 2명으로 절반 이상이 고시 출신이었으며, 이미 임명된 차관들까지 합하면 전체 26명 가운데 고시 출신은 21명에 이른다. 행시가 15명으로 가장 많았고, 기시가 4명, 외시가 2명을 차지했다.

행시의 경우 26회가 5명으로 가장 많았고, 25회와 28회가 각 3명, 27회 2명, 24ㆍ29회 출신 차관이 각 1명이었다. 이들 고시 출신이 모두 내부 인사라는 점에서 내부 인사가 승진된 경우가 21명에 달했다.

외부 인사는 나승일 교육부 차관과 박종길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윤종록 미래부 2차관, 백승주 국방부 차관, 고영선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 등 5명이었다.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은 미래부 장관과 해수부 장관이 임명되기 전 차관을 먼저 발표한 것에 대해 "청문회 등을 거치려면 상당 기간이 소요돼 부처의 조기 출범을 위해 임명했다"며 "다른 부처로부터 인력과 조직을 모으고 인사를 하는데 있어 차관이 역할을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국방차관에 군(軍) 출신이 아닌 인사를 기용한 배경에 대해 윤 대변인은 "역대 정부에서도 민간인 출신을 기용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법무차관 후임 인선과 관련, "확정되는대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