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강사 김미경 논문 표절 의혹…"최소 4편 짜깁기했다"
스타강사 김미경 논문 표절 의혹…"최소 4편 짜깁기했다"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3.20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 스타 강사 김미경(48)씨의 석사 학위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20일 조선일보는 이화여대 측은 김씨의 정책과학대학원 석사 학위논문 표절의 진위를 파악한 뒤 연구진실성위원회를 열어 후속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김씨는 지난 2007년 2월 석사 학위논문 ‘남녀평등 의식에 기반을 둔 직장 내 성희롱 예방 교육의 효과성 분석’ 논문에서 기존 논문을 최소 4편 짜깁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 서울대 교수는 “원출처가 되는 논문의 후속 연구들을 그대로 가져다 붙인 수준”이라면서 “명백한 표절이며 그대로 베낀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에 대해 “설문조사에 집중한 논문이기 때문에 일반적 논리에 대해서는 (표절을) 찾아냈다면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반면 한 대학교수는 “학위논문, 특히 석사 학위는 베끼는 일이 다반사”라면서 “웬만한 서울권 대학 석사과정생 중 50% 이상은 표절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현 논문의 현실을 지적했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