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여왕 김연아 '화려한 복귀' ... 피겨세계선수권 우승
피겨여왕 김연아 '화려한 복귀' ... 피겨세계선수권 우승
  • 보도본부 | 스포츠팀
  • 승인 2013.03.1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스포츠팀] 피겨여왕 김연아가 완벽하게 귀환했다.

17일 오전(한국시간) 캐나다 런던에서 열린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김연아는 148.43점을 받아 우승했다.

김연아는 이날 기술점수(TES) 74.73점과 예술점수(PCS) 73.61점으로 148.34점을 획득, 쇼트프로그램 점수 69.97점을 합쳐 종합 218.31점을 기록했다. 2위 카롤리나 코스트너 이탈리아 선수(197.89)를 무려 20점차로 따돌렸다.

 

김연아는 트리플러츠-트리플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완성하며 무대를 장악했다.

이어 트리플플립 점프를 성공시키고, 플라잉 체인지 스핀에 이어 더블 악셀을 연속 3번 연결시켰다. 레이백 스핀과 직선스텝, 체인지 콤비네이션 스핀도 더할 나위 없이 우아하고 완벽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외신들은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김연아가 ‘여왕이 돌아왔다’는 것을 알리며 컴백 시즌을 마법 같은 우승으로 마무리했다”면서 “내년 올림픽에서 그녀의 자리를 노리는 경쟁자들에게 여왕다운 퍼포먼스로 ‘맞붙을 준비가 됐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AFP통신도 “김연아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동계올림픽 2연패의 강력한 후보로 올라섰다”고 보도했다. 시카고트리뷴은 “이번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은 골프에서 1부와 2부 투어를 나누듯 수준별로 나눴어야 했다”면서 “하나는 김연아의 것이고 나머지 하나는 다른 모든 선수들을 위한 것”이라고 찬사했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