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경부 "예술+공학 디자인 인재 육성 주력"
지경부 "예술+공학 디자인 인재 육성 주력"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3.1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 정부가 핵심 국정목표인 '창조경제 구현'을 위해 디자인 분야의 융합형 인재 양성에 적극 나선다.

지식경제부는 15일 경기도 성남시 한국디자인진흥원에서 서울대, 홍익대 등 14개 대학의 사업단장이 모인 가운데 융합형 디자인대학 협의회를 발족하고 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한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영국, 미국 등 주요 선진국은 2000년대 초부터 융합형 디자인 인재를 통한 선진적 산업체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디자인이 공학분야(설계)로 인식되거나 공학-예술간 융합관점에서 접근하는 등 전공 융합이 점차 세분화되는 추세다.

협의회는 디자인을 예술이 아닌 공학·예술 융합 학문으로 재정립하고 산업계의 수요에 부응하는 인재를 육성하는 데 힘을 모으자는 취지로 설립됐다.

이날 출범한 협의회는 융합형디자인대학의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성과 확산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대학 특성화 및 교육과정간 실질적 융합성과 창출을 분기별로 논의할 예정이다.

김학도 지경부 신산업정책관은 이날 협의회 출범식에서 "창조산업의 핵심인 디자인의 발전은 우수한 인력에 달려있다"며 "협의회를 통해 감성과 기술이 융합돼 우리경제를 고도화시키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전했다.

 

지경부는 지난 2010년부터 디자인과 공학간 융합인재양성을 위해 융합형 디자인대학 육성사업을 실시해 왔으며, 지난 3년간 83억원을 투입해 14개 대학에 지원했으며, 향후 지원대상과 규모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한편, 지경부는 올해 36억원을 지원하고 3개 대학을 추가로 선정할 예정이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