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관 타고 애인 집 턴 '스파이더 맨 남친'
가스관 타고 애인 집 턴 '스파이더 맨 남친'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2.2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배관을 타고 자신의 애인 집에 들어가 금품을 훔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에 사는 김모(22·여)씨는 대전에 사는 남자친구 박모(23)씨와 장거리 연애를 하고 있었다. 대전에 사는 박씨는 김씨를 만나려면 먼 길도 마다하지 않고 달려와 주는 '좋은' 남자친구였다.

김씨는 힘든 장거리 연애지만 자신을 지극 정성으로 사랑해 주는 박씨가 좋았고 지난해 12월 자신의 집으로 박씨를 초대했다. 그러나 박씨는 김씨가 생각하는 것만큼 좋은 남자가 아니었다.

박씨는 김씨의 집에서 가정용 소형 금고를 발견했고 그 뒤로 딴생각을 품기 시작했다.

무직인 박씨는 돈이 궁할 때마다 김씨 집에 있는 금고가 생각났고 10일 결국 선배 최모(29)씨와 함께 금고를 털기로 마음을 먹었다.

박씨는 사건 당일 오후 9시쯤 김씨의 집이 빈 것을 확인한 뒤 4층짜리 원룸 3층에 위치한 김씨의 집에 들어가려고 위험을 감수하고 가스배관을 타고 올라가 아무도 없는 집에서 금고를 통째로 들고 나왔고 미리 준비해 간 렌터카에 금고를 싣고 최씨의 고향인 강원도 춘천으로 향했다.

춘천의 한 야산에 도착해 금고를 망치로 부순 이들은 수표 1천만원과 현금 700만원, 금반지세트 등 모두 2천850만원 상당의 금품을 손에 쥐었다.

박씨는 훔친 돈을 선배와 나누고 여자친구인 김씨와 함께 데이트를 하는 데 사용했다.

박씨의 범행은 원룸에 설치된 CC(폐쇄회로)TV에 찍힌 렌터카 때문에 들통이 나면서 체포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26일 박씨와 김씨에 대해서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편, 여자친구 김씨는 경찰에서 "남자친구가 돈을 훔쳤을 것이라고는 생각도 하지 못했다"면서 "이런 사람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