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서 규모 3.5 '지진 발생'... 올해만 다섯 번째
경남 거창서 규모 3.5 '지진 발생'... 올해만 다섯 번째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2.0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밤 경남 거창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다. 올해 들어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오후 9시25분께 경남 거창 북북동쪽 11km 지역(북위 35.77, 동경 127.97)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관측됐다.

거창소방서 119 상황실 관계자는 "2~3초간 '쿵'하는 소리가 2번 이어지면서 건물의 흔들림을 몸으로 감지할 수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지난 4일 오전 5시39분 경북 안동 15km 지역에서 규모 3.1의 지진이 발생한 데 이어 올해에만 국내에서 다섯 번째 발생한 지진이다. 또 지난해 5월 전북 무주에서 발생한 지진(규모 3.9)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이번 지진으로 전라도와 대구·경북 지역, 충청도 등에서 창문과 선반 등이 흔들렸다. 이에 거창소방서와 경찰서, 군청 등에는 진동을 감지한 주민들의 문의가 잇따랐다.

거창지역 상당수 주민들은 진동을 크게 느끼고 나서 놀라 건물 밖으로 뛰쳐나오는 등의 소동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진은 인근 전라도, 대구·경북에서도 느껴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