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가장 섹시한 여자 테니스 선수는? ‘샤라포바’
역대 가장 섹시한 여자 테니스 선수는? ‘샤라포바’
  • 보도본부 | 스포츠팀
  • 승인 2013.01.2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26·러시아)가 역대 여자 테니스 선수 가운데 가장 섹시한 선수에 뽑혔다.

호주 인터넷 포털 사이트 '야후 7'은 최근 세상에서 가장 섹시한 여자 테니스 선수 10명의 순위를 매겨 공개했다.

샤라포바는 “코트 안과 밖에서 모두 압도적”이라는 평가로 1위에 뽑혔다.

섹시한 여성 테니스 선수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며 샤라포바는 미모와 실력 모두 겸비했음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어 2순위에는 '테니스 요정' 안나 쿠르니코바(32·러시아)를 2위로 평가했다.

쿠르니코바에 대해서는 "그랜드 슬램 우승 경력은 없지만 여자 테니스의 위상을 높이고 시장을 넓힌 공로가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3위는 세르비아의 아나 이바노비치, 4위는 덴마크의 캐럴라인 보즈니아키, 5위는 러시아의 엘레나 데멘티에바, 6위는 러시아의 베라 즈보나레바, 7위 프랑스의 타티아나 골로빈, 8위 러시아의 마리야 키릴렌코, 9위 슬로바키아의 다니엘라 한투호바, 10위 미국의 애슐리 하커로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상위 10명 가운데 5명이 러시아 선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