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렉터의 성지 사치갤러리의 스타트아트페어 런던 ‘K-ART 특별전’에 환호
컬렉터의 성지 사치갤러리의 스타트아트페어 런던 ‘K-ART 특별전’에 환호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10.1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술 한류가 세계적인 미술의 성지인 영국 런던 사치갤러리(Saatchi Gallery)에서 한국의 유명 화백과 신진작가들이 대거 참여한 스타트아트페어 런던 2022의 한국 특별전시관 ‘K-ART 동시대 미술 특별전’을 통해 재조명 되고 있다.

사치갤러리는 오랜 미술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미술의 성지답게 스타트아트페어 런던 2022의 VIP 행사 날인 12일에는 수많은 컬렉터들과 미술관계자들이 자리해 문전성시를 이뤘다. 로이터통신 및 국내 공중파 방송사, 갤러리, 갤러리스트 등도 한곳에 모여 VIP 라운지에서 영국 전통의 GIN을 즐기면서 작품을 감상하고 소통을 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금번 페어 기간에 함께 진행되는 ‘K-ART 동시대 미술 특별전’은 국내 작가들의 작품을 현지 관람객에게 선보이고 판매하는 기획전으로, 해당 기획전을 준비한 스타트아트코리아에 따르면 한국의 드라마와 영화, 음악 등 대중문화에 영향을 받은 일반 관람객은 물론 이탈리아의 미술애호가, 오스트리아의 유명 가문, 영국 유명 저널리스트, 미술전문 마케터, 유럽의 유명 갤러리 등 미술분야 전문가들도 큰 호응을 주며 K-ART 미술 한류에 환호했다고 전했다.

특별전에는 이우환, 김태호, 전광영, 김병종, 이철규 등 현대미술의 대표 작가들부터 조윤국, 미뇽, 윤민주, 김혜연 등의 신진작가까지 세대와 경력을 뛰어 넘는 한국 작가들이 두루 참여했으며 김선우, 수레아, 레지나킴, 낸시랭, 기안84, 오님(송민호), 강희 등도 함께 했다.

특히 갤러리나 전시기획자 등 업계 관계자들이 작품을 본 후 각종 전시 제안과 작품 구매문의, 콜라보 제안을 해 오고 있으며 한국작가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자 하는 러브콜도 이어져 금번 기획전이 끝난 뒤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아직 페어가 진행되고 있는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레지나킴 작가는 세계적인 에이전시로부터 영국 O2(오투)아레나에서 작품 콜라보를 하자는 구체적인 제안까지 받은 상태이며 미뇽, 조윤국, 김선우 등 여러 작가들의 작품이 판매된 상태다.

주최사인 스타트아트코리아 관계자는 “K-ART 미술 한류의 시작이 느껴지는 진정한 미술 한류의 시작이 사치갤러리의 멋진 공간과 명성 속에서 지금 펼쳐지고 있다”며 “첫 날부터 들린 환호를 페어 마지막 날까지 이어가며 향후 K-ART를 새로운 한류 콘텐츠로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