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신시내티 지부 건물 무장괴한 침입 시도...경찰 대치 끝에 사살 [글로벌이야기]
FBI 신시내티 지부 건물 무장괴한 침입 시도...경찰 대치 끝에 사살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8.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미국 연방수사국(FBI) 신시내티 지부 건물에 침입하려던 무장괴한이 실패하고 도주하던 중 경찰과 총격전 끝에 사살됐다. 최근 FBI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논란이 거센 가운데, 당국은 이 남성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극우세력과 관련 있는지 조사 중이다.

1. 경찰과 총격전 벌여    

[자료제공 / 윌밍턴<오하이오주> AP=연합뉴스, 연합뉴스 제공]

현지시간으로 11일 오전 9시 15분쯤 FBI 신시내티 지부에 한 남성이 방문객 출입구를 통해 진입하려다 경보가 울리자 달아났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 남성은 차량을 타고 고속도로로 탈출했지만, 경찰은 고속도로를 양방향에서 통제하고 추격했다. 이 남성은 오하이오주 외곽 지역에 이르러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며 맞섰고 수 시간에 걸쳐 경찰과 대치 끝에 이날 오후 3시쯤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

2. 극우단체 연관 가능성

[자료젝오 /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제공]

무장 괴한의 신원은 리키 시퍼(42)로 파악됐으며 사법당국 관계자는 “시퍼는 작년 1월 6일 의사당 폭동 사태와 관련된 혐의로 기소된 적은 없지만 그 시점을 전후로 워싱턴DC에 머물렀던 것으로 보이고, 폭동 당시 의사당 현장에 있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FBI는 극우단체들과 연관됐을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 최근 미국 내 소셜미디어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