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연(옥타미녹스 후원), 호반 클래식 역전 우승…시즌 2승 달성
조아연(옥타미녹스 후원), 호반 클래식 역전 우승…시즌 2승 달성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07.2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아연(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호반 서울신문 클래식(총상금 10억원)에서 역전우승하며 시즌 2승을 달성했다.

조아연은 24일 경기도 이천시 H1클럽(파72·6천65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조아연은 공동 2위 선수들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전반기 마지막 대회에서 박민지(3승) 이후 올 시즌 두 번째 다승자 대열에 올라선 조아연은 2019년 데뷔 후 통산 4승을 달성하며 확실한 부활을 알렸다.

선두 이제영에 2타 차 2위로 경기를 시작한 조아연은 8번~10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했다. 이제영이 후반 12번~15번 홀에서 3개의 보기를 하면서 선두로 올라섰고 비교적 여유 있게 우승했다.

2019년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2승을 거두고 신인왕에 오른 조아연은 이후 2년 8개월만에 5월 교촌 허니레이디스 오픈 우승으로 재기에 성공했다. 긴 우승 갈증을 씻은 조아연이 다시 우승하는데는 2개월 보름 밖에 걸리지 않았다. 데뷔 후 가장 큰 상금인 1억 8000만원을 받은 조아연은 시즌 상금 4억 3407만원으로 상금랭킹 5위로 올라섰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