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환경보전협회와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개최
환경부, 환경보전협회와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개최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2.06.0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환경보전협회(회장 권한대행 김혜애)는 6월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국내 최장수이자 최대 규모 환경전시회인 ‘제43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엔벡스 2022)’을 개최했다.

유망 녹색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에게 좋은 판로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전시회는, 지난해 80여 명이 참여했던 해외구매자(바이어) 수가 300여 명으로 늘어나며 3만여 명의 관람객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6월 8일 오전에 열리는 개막 행사에 참석하여 롯데케미칼㈜, 한국중부발전㈜, 현대오일뱅크㈜, SK에코플랜트㈜ 등 글로벌기업 대표들과 주요 녹색기업*들의 우수 기술과 제품을 살펴볼 예정이다.

자료제공 / 환경부

전시회는 미국, 중국, 유럽 등 16개국 44개 해외기업을 포함한 총 267개 국내외 기업이 참가, 598개의 전시공간을 운영하며 수처리 및 측정분석을 비롯해 탄소중립에 이르기까지 환경산업 최신 기술이 총 12개 관에서 선보인다.

탄소중립관에서는 22개 기업이 탄소포집, 바이오가스 설비 등 새로운 탄소중립 기술을 전시하며, 신기술을 보유한 15개의 신생(벤처·스타트업) 환경기업이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한 상하수도 3차원 시공관리 시스템, 지능성 누수관리 플랫폼 등을 전시한다.

또한, 15개 기업이 대학과 협력하여 개발한 수소누출검지필름, 폐배터리 중금속 회수기술 등을 대학공존관에서 올해 새롭게 선보인다.

이 외에도 온라인 전시회, 기업 비즈니스 지원 프로그램, 15건의 발표회(세미나) 및 토론회(포럼)가 동시에 운영된다. 온라인 전시회에서는 참가기업의 기술·제품 정보를 온라인 상에서 연중 상시적으로 공개하여 전시회 종료 이후에도 구매자와의 지속적인 구매상담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6월 8일 오전, 코엑스 컨퍼런스룸(318호)에서 열리는 ‘환경기업 기술․제품 설명회(2022 환경기업 매칭 데이)’에서는 환경부의 지원을 받았던 유망 녹색기업 22개사들이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 수요기관을 초청하여 환경기술과 제품을 설명하고 맞춤형 구매 상담을 진행한다.

아울러 같은 날 오후 컨퍼런스룸(307호)에서는 ‘새활용 제품설명회’가 열린다. 새활용 제품 활용 및 구매를 이끌기 위해 관련 기업들이 제품의 장점과 사회적 가치에 대해 설명하고, 폐방화복 소재로 만든 가방 등 우수 새활용 제품을 소개하는 행사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 한화진 장관은 “이번 전시회는 단순한 전시회가 아닌, 우리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녹색산업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중소환경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국내외 판로개척을 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