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프라임_칼럼] 현대인 만성질환 허리디스크 증상과 원인은? 빠르고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핵심
[건강프라임_칼럼] 현대인 만성질환 허리디스크 증상과 원인은? 빠르고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핵심
  • 보도본부 | 이우진
  • 승인 2022.06.0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상생활을 하면서 바른 자세를 유지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오랜 시간을 앉아서 생활해야 하는 학생, 직장인들의 경우 자신도 모르는 사이 자세가 흐트러지고 허리에 부담이 가면서 뻐근함과 통증 증상인 ‘허리디스크’를 겪을 가능성이 높아지게 된다.

‘추간판탈출증’이라고도 불리는 허리디스크는 추간판이 탈출, 퇴행하여 나타나는 질환으로 척추 뼈와 뼈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는 디스크가 자리에서 밀려나와 신경을 압박하면서 통증을 야기한다. 주로 생활습관, 자세 등에 영향을 받으며 현대인의 만성 질환으로 발생 연령대도 다양한 편에 속한다.

50대 중년 이후의 경우 나이가 들면서 디스크 퇴행이 빠르게 진행되므로 작은 충격에도 파열될 가능성이 크다. 반면 젊은 층은 과도한 운동, 장시간 앉아있는 습관 등 생활 패턴에 의해 나타난다는 특징을 가진다.

한 번 손상된 디스크는 다시 재생되지 않기 때문에 무엇보다 빠른 치료가 핵심이다. 증상 초기에는 근육통 수준으로 허리가 뻐근하고 쑤시는 정도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디스크가 신경을 압박하여 엉덩이와 허벅지부터 종아리까지 저릿한 증상까지 동반될 수 있다. 기침, 재채기 등을 할 때에도 허리 통증이 심하며, 허리를 앞으로 숙일 때에는 저릿하고 찌릿한 느낌이 든다.

증상 초기에는 약물치료, 주사치료, 고주파 치료 등 보존적인 치료로도 개선이 가능하지만 차도가 없다면 신경차단술, 신경성형술, 감압술 등 시술치료가 권장된다. 다만 의료진의 정확한 진단이 기반 돼야 한다. 이와 함께 평소 허리 긴장을 풀고 스트레칭을 해주며, 무리가 가지 않는 운동을 통해 허리와 코어 근육을 길러주는 것도 필요하다. 만약 예방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가급적 빠르게 병원에 방문, 적절한 치료로 대응하여 허리와 함께 일상생활이 무너지지 않도록 신경 쓸 수 있어야 한다.

글: 연세사랑병원 척추센터 김헌 원장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