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부산 시민들의 휴식처, 한국 최초의 콘크리트 중력식 댐 '부산 구 성지곡수원지' [부산 부산진구]
[SN여행] 부산 시민들의 휴식처, 한국 최초의 콘크리트 중력식 댐 '부산 구 성지곡수원지' [부산 부산진구]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5.28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부산 부산진구)] 부산 시민이라면 누구든지 추억 속에 이곳이 자리 잡고 있을지 모르겠다.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곳이며 나무가 우거져 있어 사계절 자연을 즐기며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서울의 뚝도수원지에 이어 한국에서 두 번째로 설치된 수원시설로 산책 나온 사람들에게 힐링을 선사하는 곳. 바로 ‘부산 구 성지곡수원지’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원래 부산 구 성지곡수원지는 착공 당시 인구가 늘어날 것을 대비해 수원지를 만들었고 1972년 낙동강 상수도공사를 완공했다. 상수도 취수지로 기능을 이어오다 1985년 1월부터는 용수공급을 중단하고 현재는 호수로서 부산의 랜드마크로 사용되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수원지로 가는 숲길에는 삼나무, 편백나무, 전나무 등의 수림이 울창하여 산책을 즐기는 부산 시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가족 나들이나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도 빼놓을 수 없으며 무더운 여름철에는 피톤치드의 향이 느껴지는 최고의 휴식 공간이 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산책길 주변으로는 쉴 수 있는 정자와 벤치도 있어 걷다가 힘들면 잠시 쉬어가면 된다. 주위에 있는 팻말에는 성지곡과 관련된 이야기도 설명되어 있어 하나하나씩 읽다 보면 지식을 쌓는 데도 도움이 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제 아재가 된 부산 시민들은 알겠지만 예전에는 성지곡수원지에 놀이공원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가 생겼다. 놀이터를 보며 잠시 옛 추억에 빠져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입장료도 무료이고 놀이터도 무료이니 아이들과 나들이 가기에는 최고의 장소로 꼽힌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특히 초록색이 짙은 나무들을 보며 산책길을 걷다 보면 수원지가 나온다. 보자마자 가슴이 트이는 느낌을 받게 되는 곳. 잔잔한 호수를 보며 소위 ‘물멍’을 때리며 복잡했던 생각을 정리해보는 것도 또 하나의 휴식 방법이 되겠다. 호수 주위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인트도 있으니 사랑하는 사람과 추억의 사진도 남겨보길 바란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경사도 가파르지 않아 사계절 자연을 즐기며 산책하기 더없이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는 ‘부산 구 성지곡수원지’.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둘레길에서 산책도 하고, 잔잔한 호수를 보며 힘들었던 마음을 털어내길 바라본다.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부 시설을 이용하지 못할 수도 있기에 가기 전 홈페이지나 유선을 통해 꼭 확인하고 방문하는 것이 좋겠다.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자.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