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듀오, 미혼남녀 '연인의 이성친구' 설문조사 실시
결혼정보회사 듀오, 미혼남녀 '연인의 이성친구' 설문조사 실시
  • 보도본부 | 김정연
  • 승인 2022.04.2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 / 듀오
자료제공 / 듀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연인의 이성친구’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남성의 56.7%, 여성의 61.3%가 연인의 이성친구와의 만남을 이해할 수 있다고 답했다. 

연인의 이성친구와의 만남을 이해할 수 있다는 이들은 그 이유로 ‘연인을 신뢰해서’(남 54.1%, 여 27.2%)를 가장 많이 택했고, ‘연인이어도 친구 관계에 관여할 수는 없어서’(남 28.2%, 여 30.4%), ‘나도 이성친구를 만나서’(남 10.6%, 여 23.9%)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반면, 연인의 이성친구와의 만남을 이해할 수 없다는 이들은 그 이유로 ‘남녀 사이는 친구가 될 수 없어서’(남 49.2%, 여 37.9%)라고 답했다. 이어 ‘나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해서’(남 10.8%, 여 29.3%), ‘질투가 나서’(남 15.4%, 여 15.5%) 순으로 이어졌다. 

미혼남녀의 절반 가까이(남 43.3%, 여 54%)가 연애 중 상대의 이성친구 문제로 갈등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인의 이성친구 중 최악의 유형으로 남성은 ‘자주 보는 술친구’(56%), 여성은 ‘어릴 적 잠깐 사귀었던 친구’(40%)를 1위로 택했다. 이어 남성은 ‘어릴 적 잠깐 사귀었던 친구’(24%), ‘나보다 잘난 친구’(6.7%), 여성은 ‘자주 보는 술친구’(38.7%), ‘가까이 사는 동네 친구’(8.7%) 순으로 답했다.  

허용 가능한 연인의 이성친구와의 만남으로는 ‘여럿이 함께하는 식사 자리’(남 76%, 여 78.7%, 중복응답), ‘나를 포함해 함께하는 술자리’(남 51.3%, 여 58.7%), ‘여럿이 함께하는 술자리’(남 42.7%, 여 47.3%) 등을 꼽았다. 한편, 남성의 5.3%, 여성의 5.3%는 만남 형태를 불문하고 모두 허용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지난 4월 6일부터 8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성 150명·여성 1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에 표준오차 ±5.66%p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