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프라임] 세대 불문 '퇴행하는 관절'이란?, '인공관절 치환술' 주의 사항
[건강프라임] 세대 불문 '퇴행하는 관절'이란?, '인공관절 치환술' 주의 사항
  • 보도본부 | 김정연
  • 승인 2022.01.12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칼럼] 퇴행성 관절염은 말 그대로 시간이 지날수록 관절의 기능이 떨어짐에 따라 나타나는 증상을 말한다. 하루하루 매일 달라지는 우리의 몸, 특히 관절은 노화로 인해 삐걱거리거나 통증을 느끼기 쉬운데 추운 날씨로 활동량이 줄거나 무리한 운동, 다이어트 등도 증상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세대를 불문하고 퇴행하는 관절은 매일 사용하기 때문에 빈도를 낮추기 어려우며, 움직임을 줄인다고 새롭게 재생되지 않는다. 특히나 나이가 들수록 퇴행은 더욱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최대한 관절을 보존할 수 있는 증상 초기 무릎을 보전할 수 있는 치료 방법으로 증상을 개선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가령 약물, 운동 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기반으로 증상 초기 치료가 진행되며, 이후에도 큰 호전이 없을 경우엔 수술적 방법을 적용해볼 수 있다. 수술은 대표적으로 새로운 인공관절을 치환하는 ‘인공관절 치환술’이 적용된다.

연골이 닳은 환자들은 걷거나 움직일 때 뼈와 뼈가 서로 닿으면서 심한 통증을 유발하고 보행 장애를 야기할 수 있다. 특히 다리가 O다리로 변하는 등 뒤뚱거리면서 걷는 모습으로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인공관절로 대체하여 통증을 완화하고 관절의 운동 범위를 회복해야 한다.

인공관절 치환 시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 개개인에 맞는 ‘맞춤성’이다. 환자 무릎 모양을 정확히 파악하여 디자인을 적용하면 관절 삽입의 오차 없이 수술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최근에는 3D 프린터를 이용해 수술에 필요한 도구들이 맞춤형으로 제작되면서 개인화된 인공관절로 마모를 최소화하고 내구성을 높이면서 인공관절의 수명 역시 높아진 상황이다.

인공관절 치환술은 환자 개개인에게 걸맞으면서 개인화된 인공관절을 선택해야 안정성을 높이고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수술 직후에는 3개월 간 재활 프로그램을 병행하는 등 꾸준한 재활을 진행해야만 무릎의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도움말 : 고용곤 원장(연세사랑병원)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