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여자 배구 주포 카이세타, 도핑 적발... 한국과의 준결승 출전 불가
브라질 여자 배구 주포 카이세타, 도핑 적발... 한국과의 준결승 출전 불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8.06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여자 배구대표팀의 2020 도쿄올림픽 준결승 상대인 브라질의 주포 탄다라 카이세타(33)가 도핑 테스트에 적발되면서 오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리는 한국전에 출전할 수 없게 되었다.

브라질올림픽위원회는 6일 "카이세타는 잠재적 도핑 위반을 범했다"며 "남은 경기에 출전하지 않고 브라질로 귀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고 브라질 매체들이 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또 "5일 밤 브라질 도핑방지위원회로부터 관련 내용을 전달받았다"고 덧붙였으나, 어떤 위반 행위를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다.

지난달 25일 있었던 조별리그 한국과의 경기에서도 10점을 뽑아내며 브라질의 승리를 견인했던 핵심공격수인 카이세타가 도핑으로 적발된 만큼 브라질 대표팀의 분위기와 전력에도 상당한 영향이 예상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