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청년에게는 연 200, 전국민에게 100만원 기본소득... 지속가능 성장 새역사 만들 것"
이재명, "청년에게는 연 200, 전국민에게 100만원 기본소득... 지속가능 성장 새역사 만들 것"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7.22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회 기자회견에서 "기본소득의 최종 목표금액은 기초생활수급자 생계비 수준인 월 50만원이지만, 재원 형편상 임기 내에 도달할 수는 없다"며 "차기 정부 임기 내에 청년에게는 연 200만 원, 그 외 전국민에게 100만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2023년에는 '청년 125만원·전 국민 25만원'으로 시작해 '청년 200만원·전 국민 100만원'으로 늘리는 단계적 방안을 제시했으며, "연 100만원(4인 가구 400만원) 이상을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하겠다"며 "임기 개시 이듬해인 2023년부터 25만원씩 1회로 시작, 임기 내에 (연) 최소 4회 이상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사진공동취재단]

그러면서 "19세부터 29세까지의 청년 약 700만명에게는 보편 기본소득 외에 연 100만원을 지급하겠다"며 "보편 기본소득과 청년 기본소득이 정착되면 청년들은 11년간 총 2천200만원의 기본소득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반대를 뚫고 청년기본소득을 시행했던 것처럼 대전환의 시대에 양극화 완화와 지속가능 성장이라는 새역사를 만들겠다"며 "40여년 전 박정희 정권에서 불완전하게 만들어진 의료보험이 지금은 최고의 복지체계로 발전했듯이 한국형 기본소득은 세계가 주목하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