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사고 조심...특히 7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이후 주의 [생활건강]
물놀이 사고 조심...특히 7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이후 주의 [생활건강]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6.23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최근 때 이른 무더위로 해수욕장(해운대·송정 6.1. 개장)과 하천 등에서의 물놀이 사고 위험이 높아져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7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조정과 공공기관 등에서의 여름휴가 분산 실시로 피서객들의 물가를 찾는 시기가 빨라지면서 물놀이 사고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 5년(‘16~’20년, 합계)간 발생한 물놀이 사고 사망자는 총 158명이며, 사망 시기는 6월 초순부터 금씩 증가하여 8월 초까지 이어지고 있다. 물놀이 인명피해는 주로 하천(42.4%, 총 158명 중 67명)이나 계곡(20.9%, 33명), 갯벌 등 바닷가(20.3%, 32명), 그리고 해수욕장(15.8%, 25명) 등에서 발생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원인으로는 수영미숙이 28.5%(총 158건 중 45명)로 가장 많았고, 안전부주의(구명조끼 미착용, 금지구역 출입 등)가 27.2%(43명), 음주수영 17.1%(27명), 그리고 높은 파도(급류) 11.4%(18명) 순으로 발생하였다. 이중 음주수영의 경우 음주가 가능한 연령(만 19세)을 고려한다면 낮지 않은 수치로 물놀이 중에는 술을 마시지 않아야 한다. 특히 연령대별 물놀이 인명피해 3명 중 1명은 50대 이상(33.5%, 총 158명 중 53명)에서 발생(음주, 수영미숙, 지병 등)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려면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물놀이는 구조대원과 안전시설이 갖추어진 곳에서 즐기고, 위험하고 금지된 구역에는 절대 출입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위험구역과 금지구역은 유속이 빨라 급류를 형성하고, 바닥이 갑자기 깊어지는 곳이 있어 물놀이 장소로는 매우 위험하다. 위험구역은 급류, 소용돌이, 수중 암반 등이고, 금지구역은 저수지, 댐, 방파제 등이다.

물놀이는 물론, 수상 스포츠를 할 경우에도 구명조끼를 철저히 착용하여야 한다. 물에 들어가기 전에는 간단히 준비운동을 하고, 심장에서 먼 부분(다리→팔→얼굴→가슴)부터 물을 적신 후 입수하도록 한다. 자신의 수영 능력을 과신한 경쟁 등 무리한 수영은 매우 위험하며, 특히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을 경우 물놀이는 삼가야 한다. 또 음주 후 수영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하며 사탕·껌 등 음식물은 자칫 기도를 막아 위험할 수 있으니 먹지 않도록 한다.

어린이를 동반한 물놀이 시에는 물가에 아이들만 두지 않도록 항상 보호자가 지켜보고, 위급상황에 대비해 구명조끼를 착용하는 것도 좋다. 아울러 해수욕장이나 하천 등에서 물놀이 중 튜브나 신발 등이 떠내려가도 무리하게 잡으려고 따라가지 않아야 한다.

한편 무더운 날씨에 장시간 햇볕에 노출되면 온열질환과 햇빛화상(일광화상)이 발생하기 쉽고, 계곡 찬물에 오래 있으면 오히려 저체온증에 걸리기 쉬우니 주의하도록 한다. 일광화상은 햇빛(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되었을 때 피부가 붉게 달아오르며 따가운 증상을 말한다. 특히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밀집도를 분산시키며 안전하게 여름휴가를 보내려면 다음과 같은 방역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여름휴가는 가능하면 성수기(7월 말~8월 초)를 피해서 단체여행은 자제하고 가족 단위의 소규모로 다녀오도록 한다. 또 물놀이 장소의 텐트, 돗자리, 그늘막 등은 다른 가족과 2m 이상 떨어뜨려 설치하여야 한다. 마지막으로 수건이나 수경 등은 반드시 개인물품을 사용하고 물밖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거리두기를 실천하여야 한다.

해마다 여름철이면 물놀이 중 안타까운 사고로 많은 사망자(연간 32명)가 발생하고 있고,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여름휴가가 일부 앞당겨지면서 물놀이 사고 위험이 높아진 만큼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