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차량 테슬라 뒷자리 홀로 앉아 고속도로 달린 美 20대, 경찰에 체포 [글로벌이야기]
자율주행 차량 테슬라 뒷자리 홀로 앉아 고속도로 달린 美 20대, 경찰에 체포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5.1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테슬라 차량 뒷좌석에 홀로 앉아 고속도로를 달리던 미국의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 자율주행 뒷좌석에 홀로 앉자 고속도로 주행

[사진/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 페이스북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속도로 순찰대(CHP)는 테슬라 차량 운전석을 비워둔 채 뒷좌석에 앉아 고속도로를 달린 파램 샤르마(25)를 난폭운전 혐의로 체포했다고 현지시간으로 12일 AP통신이 보도했다. 이 운전자는 지난 10일 테슬라 '모델3' 뒷좌석에 홀로 탑승해 80번 고속도로의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 베이 브릿지 구간을 주행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2.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능

[사진/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 페이스북 캡처]

 고속도로 순찰대는 운전석에 사람이 없고 뒷좌석에만 한 남성만 있다는 911 신고를 여러 건 접수하고 현장으로 출동해 샤르마를 체포했다. 한편 테슬라는 핸들에 가해지는 힘을 감지해 운전석에 사람이 없다고 판단되면 차량 주행을 못 하게 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테슬라는 고객에게 자율주행 기본 옵션 '오토파일럿'을 제공하며, 이 기능을 활성화할 때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고 전방을 주시하는 등 차량을 적극적으로 제어해야 한다고 경고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