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세월호 참사 7주기 맞아 "미안한 마음 여전하다... 안전한 나라 위해 아이들 가슴에 품는다"
文, 세월호 참사 7주기 맞아 "미안한 마음 여전하다... 안전한 나라 위해 아이들 가슴에 품는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4.1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7주기인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세월호의 기억으로 가슴 아픈 4월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보자는 국민들의 외침을 잊지 않고 있다"며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통해 성역없는 진상 규명이 이뤄지도록 끝까지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 글에서 문 대통령은 "아이들이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이 된 지 7년이 됐다. 미안한 마음이 여전하다"며 "살아서 우리 곁에 있었다면 의젓한 청년이 됐을 아이들을 생각하니 짧지 않은 시간"이라고 전했다.

[대한민국 청와대 트위터 캡쳐]
[대한민국 청와대 트위터 캡쳐]

또 "서로의 버팀목으로 아린 시간을 이겨오신 가족들과 함께해주신 분들께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안전한 나라를 위해 오늘도 아이들을 가슴에 품어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속도가 더뎌 안타깝지만 그 또한 그리움의 크기만큼 우리 스스로 성숙해 가는 시간이 필요한 까닭"이라며 "진실만이 비극을 막고, 생명이 소중한 사회를 앞당겨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4·16 생명안전공원 및 국립안산마음건강센터 건립 사업도 귀중한 마음으로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슬픔에 함께하고 고통에 공감하면서 우리는 진실에 다가가고 있다"며 "지금의 위기도, 언제 닥칠지 모를 어떤 어려움도 우리는 이겨낼 것"이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