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초입 3월 조심해야 할 것들, 산불-농기계사고-황사-미세먼지 [생활건강]
봄의 초입 3월 조심해야 할 것들, 산불-농기계사고-황사-미세먼지 [생활건강]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2.25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가 3월에 중점 관리할 재난안전사고 유형으로 산불과 농기계, 황사를 선정하고 피해 예방을 위해 국민에게 각별한 주의를 요청하였다. 중점관리 재난안전사고 유형은 통계(재해연보‧재난연감 / 행정안전부)에 따른 발생 빈도 및 과거 사례, 뉴스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나타난 국민의 관심도를 고려하여 선정하였다.

산불
3월은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 등으로 산불 발생이 많은 시기이며, 올해도 맑고 건조한 날이 많을 것으로 예보되고 있어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10년(’10~’19년) 동안 발생한 산불은 평균 440건이며, 이 불로 857ha(평균)의 산림이 소실되었다. 특히, 전체 산불 4건 중 1건(25.9%, 총 440건 중 114건)은 3월에 발생하고 있고, 올해도 벌써 107건(2.23. 기준)의 산불로 산림 389.93ha가 피해를 입었다.

[사진/픽사베이]

최근 10년(’10~’19년) 동안 3월의 산불 추이를 살펴보면 조금씩 증가하고 있으며, 절반(48.5%, 최근 10년간 3월 산불 총 1,137건 중 551건) 정도가 논‧밭이나 비닐 등의 쓰레기를 태우다 발생하였다.

산불을 예방하려면 ① 산불 위험이 높은 통제지역 출입 금지 ③ 취사와 야영은 허용된 구역에서만 실시 ② 산에서는 라이터, 담배 등 화기물 소지 및 흡연 금지 ④ 산림과 가까운 곳에서는 논‧밭두렁, 쓰레기 소각 금지 등과 같은 사항에 유의하여야 한다.

농기계
3월은 한 해 농사를 준비하는 시기로 농기계 사용이 증가하면서 사고도 늘어나기 시작한다. 최근 5년(‘15~’19, 합계) 동안 발생한 농기계 사고는 총 6,616건이며, 6,030명(사망 488명, 부상 5,542)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였다.

시기별로는 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모내기 철인 5월까지 꾸준히 증가한다. 원인별로는 운전 부주의가 59.1%(총 6,616건 중 3,909건)으로 가장 높았지만, 최근에는 정비불량으로 인한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 3월 농기계 사고는 해가 갈수록 조금씩 줄어드는 추세지만, 사망자는 여전히 발생하고 있어 위험하다.

3월은 본격적인 영농기는 아니지만, 겨울동안 세워두었던 농기계를 점검, 정비하는 것이 중요한 시기이다. 사고를 예방을 위해 농기계를 정비할 때는 반드시 전원을 차단하고 시동을 끄도록 한다. 또 농기계 회전체 덮개 등이 손상되었을 때는 혹시 모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즉시 교체해 준다.

황사
3월은 고비사막과 내몽골 등 중국 북동지역에서 발생한 황사가 자주 날아오는 시기이다. 1991년부터 2019년까지 연평균 7회 정도의 황사가 발생하고 있으며, 14일(평균) 정도 지속되는 것으로 관측되었다. 이 중 3월에는 1.8회(2010~2019년, 평균) 정도의 황사가 발생했다.

또한 3월은 황사와 함께 날아오는 각종 먼지와 꽃가루 등의 영향으로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시기이다. 해마다 미세먼지 경보 발령 횟수는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2019년에는 PM2.5의 발령 횟수가 642회로 가장 많았다. 또 미세먼지 농도는 연중 3월이 가장 높게 관측되었다.

황사 예보가 있거나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실내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창문 등을 닫고, 노약자나 호흡기가 안 좋으신 분들은 가급적 실외 활동을 줄이도록 한다.

행정안전부는 중점관리 사고 유형을 관계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와 공유하여 적극적인 예방대책으로 이어지게 하고, 유형별로 예방요령을 알려 국민들이 사전에 대비하도록 할 계획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