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혜수 학폭 의혹...입장문 발표에도 피해자 모임 폭로 잇따라
배우 박혜수 학폭 의혹...입장문 발표에도 피해자 모임 폭로 잇따라
  • 기획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2.2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혜수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

박혜수 소속사 스튜디오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이하 산타클로스)는 24일 입장문을 내고 "자칭 피해자 모임 소속이라는 자가 익명으로 소속사 및 배우의 부모 연락처로 어떻게 하실 거냐라는 식의 막연하고도 정체 모를 연락을 취해 왔다"고 밝혔다.

[스튜디오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당사는 자신이 누구인지 밝히지도 않는 이러한 연락이 합의 등 경제적 이윤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거나 증거를 수집하기 위한 악의적 행위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들이 경제적 이익을 노리고 악의적, 조직적인 공동 행위가 아닌지에 관해서도 의구심을 가질 만한 정황도 발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피해자 모임을 향해서는 "소위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들은 법률적 절차 등 공식적 절차를 통해 자신의 권익을 위한 조치를 취하시길 바라고, 이에 대하여는 당사는 성심성의껏 응대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피해자 모임 측은 반박문에 "모임방에 모인 십여명은 한 번도 금전을 요구한 바 없다. 저희가 바라는 것은 박혜수의 진심이 담긴 사과"라며 "맹세코 돈 이야기를 꺼내거나 합의 이야기를 꺼낸 적 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사과는커녕 저희를 경제적 이윤을 도모하기 위한 사람들로 의심한다는 공식입장을 낸 것은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라며 "박혜수의 집단폭행 사실을 덮기 위한 언론플레이라는 의심이 든다. 있었던 학폭(학교 폭력)이 없어질 순 없다. 수많은 동창, 선후배들이 그 증인"이라고 설명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