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금광사고 책임자 문책...조사 결과 밝혀 [글로벌이야기]
中, 금광사고 책임자 문책...조사 결과 밝혀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1.02.24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24일 관영매체 신화통신에 따르면 산둥성 당국은 지난달 10일 옌타이 치샤시의 한 금광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번 사고로 매몰된 금광 노동자 22명 가운데 11명은 2주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지만, 10명은 사망했고 1명은 실종됐다. 사고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액은 6천847만위안(약 117억6천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제공]
[중국 산둥성 치샤시의 금광 폭발사고 매몰자 구조작업 현장_연합뉴스 제공]

이 사고로 인해 관련 업체와 지방정부 책임자 45명이 문책됐다.

당국은 "기업이 규정을 위반해 폭발물을 보관·사용했다"면서 "또 갱도 입구의 화기사용이 금지된 곳에서 용접 등을 하거나 폭발 가능성이 높은 곳에서 토치램프 등을 사용해 작업하다 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이어 "광산업체와 치샤시 당국이 사고를 숨기고 늑장 보고를 했다"면서 "업체 책임자 15명은 법에 따라 형사 책임을 물었고, 치샤시 당서기와 시장 등은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