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움과 거대함이 공존하는 설가타 거북의 배변훈련 [반려동물농장]
귀여움과 거대함이 공존하는 설가타 거북의 배변훈련 [반려동물농장]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1.02.23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가타 거북은 육지에서만 서식하는 육지거북으로 사람이 먹을 수 있는 배추나 치커리 등 섬유질의 채소를 먹는다. 

새끼 때에는 둥글둥글한 외모로 사랑을 받고 성체가 되면 최대 1m, 120kg의 거구로 성장하여 거대함과 육중한 매력으로 사랑을 받는다. 게으른 거북의 이미지와는 다르게 풀어놓으면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활발한 성격을 가졌다. 

보통 설가타 거북은 성체가 되면 엄청나게 크기가 커져 집에 풀어놓고 생활하게 되는데 이 때 배변훈련이 가능하다면 같이 생활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특히 새끼 때는 큰 문제가 아니지만 성체가 된 설가타 거북은 변의 양도 많고 냄새도 심하기 때문이다. 과연 설가타 거북의 배변훈련은 어떤 방법이 있을까?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육지거북은 강아지나 고양이처럼 배변훈련이 용이한 동물이 아니다. 스스로 배변을 어느 공간에서 해야겠다는 의지가 없는 만큼 배변에 대한 ‘습관’을 들이는 것이 그나마 차선책이다. 

먼저 설가타 거북이 배변을 하는 타이밍을 어느 정도 알아둔다. 그리고 그 시기에 근접했다면 설가타 거북을 욕조로 데려가자.

물은 파충류의 배변욕구를 자극시키는 성질이 있어 설가타 거북을 따뜻한 물로 목욕을 시키면 곧 배변을 하게 될 것이다. 이때 변은 그대로 물로 흘려보내고 설가타 거북의 목욕도 마무리를 시켜주면 깔끔하게 마무리가 된다. 

이런 과정을 반복하게 되면 설가타 거북은 자신의 목욕시간이 곧 배변시간임을 몸으로 체득하게 되어 욕조에서만 배변을 하게 될 것이다. 물론 이렇게 훈련이 되기까지는 꾸준함과 인내가 필요하다는 것은 잊지 말아야 한다.

설가타 거북은 성체가 되면 온도에도 크게 민감하지 않아 키우기 쉬운 동물 중 하나이다. 하지만 같은 초식을 해서 그런지 배변을 하게 되면 소의 변과 비슷한 냄새가 나고 그 양도 많아 같이 생활하는데 있어서 가장 큰 애로사항이 된다. 따라서 어려서부터 물속에서 배변을 하는 습관을 들여놓아 서로 불편함이 없게 하는 것이 좋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