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피플] ‘우리의 방식’으로 돌아온 권진아...이별 가사에 담는 그녀만의 방식
[시선★피플] ‘우리의 방식’으로 돌아온 권진아...이별 가사에 담는 그녀만의 방식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1.02.2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매력적인 음색과 공감 가는 노랫말로 골수팬을 거느리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권진아’가 전곡을 자작곡으로 채운 미니앨범 ‘우리의 방식’을 들고 팬들 앞에 나섰다. 다작을 하지 않지만 잊을만하면 또렷한 색깔의 음악으로 대중의 감성을 적시는 권진아. 그녀는 이번에도 특유의 음색과 음악적 깊이, 거기에 담백한 노랫말로 지친 대중의 감수성을 공략하고 있다.

싱어송라이터 권진아 [안테나 제공]
싱어송라이터 권진아 [안테나 제공]

권진아는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 스타 3'에서 3위를 차지한 뒤 뮤지션 유희열이 수장으로 이끄는 안테나에 둥지를 틀었다. 안테나에서 뮤지션으로서 완성도를 쌓은 권진아는 꾸준히 성장하며 싱글 위주의 음악시장에서 2016년 정규 앨범으로 데뷔 출사표를 내밀어 마니아층을  형성했다. 권진아 특유의 쓸쓸한 음색과 특히 이별을 담담히 또는 절절히 맞이하고 극복하는 노랫말은 권진아표 발라드 세계를 구축하기에 충분했다.

첫 번째 정규앨범 발표 3년 뒤인 2019년에는 두 번째 정규 앨범을 냈다. 정규 2집에서는 더욱 뮤지션적인 역량을 담아 10곡 중 5곡을 직접 만들어 안테나라는 둥지 속에서 착실하게 성장하고 있는 권진아를 오롯이 느끼게 했다.

싱어송라이터 권진아 [안테나 제공]
싱어송라이터 권진아 [안테나 제공]

이후 약 1년 5개월 만에 선보이는 미니앨범(EP) '우리의 방식'. 전곡을 권진아표 자작곡으로 채운 이번 앨범은 권진아가 처음으로 메인 프로듀서 역할을 맡아 완성한 앨범이라 더욱 남다르다. 지난 18일 따끈한 신보 '우리의 방식' 발매를 앞두고 권진아는 "대중분들 앞에 서는 일은 언제나 긴장되고 떨리지만, 이번엔 어느 때보다 기쁘고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자신의 음반을 제작하며 본격적인 프로듀서로서의 역량까지 십분 발휘한 권진아. 그녀는 특히 이번 앨범에 ‘권진아’ 자신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음악 평론가들은 이번 앨범을 권진아가 화자가 돼 써 내려간 '단편집'과도 같다라고 평가하는데, 이런 평가처럼 실제로 권진아의 이번 앨범에는 일상에서 마주하는 여러 가지 감정을 단편 소설처럼 풀어낸 6곡이 실렸다. 앨범명과 제목이 같은 '우리의 방식'으로 시작해 타이틀곡 '잘 가', '꽃말', '유 올레디 해브'(You already have), '어른처럼', 그리고 마지막 트랙 '여행가'까지. 한 곡 한 곡이 진한 여운이 남는 곡들이다.

싱어송라이터 권진아 [안테나 제공]
싱어송라이터 권진아 [안테나 제공]

특히 이번 앨범에서 타이틀곡인 ‘잘 가’는 역시나 권진아표 이별 감성이 가득하다. 마지막을 예감하는 마음을 섬세하게 그린 이별 발라드 ‘잘 가’를 두고 권진아는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알 수 있던 이별의 순간에 아프지만 담담히 보내주려는 마음을 표현했다"며 "언제나 그랬듯 제 노래는 가사에 집중해서 들어주시면 좋을 것 같다. 담담한 가사와 달리 애절하게 노래했다"고 소개했다.

권진아 특유의 노랫말 가사는 어디서 영감을 얻는 것일까? 이에 대해 권진아는 "일상인 것들을 사랑하고 다루고 있지만 어떻게든 좀 다르게 표현해보려고 다른 시각에서 보려 하는 것 같다"라며 "모든 것들이 영감이 되는데 걷다가, 샤워하다가, 운동하다가, 사람들과 대화하다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떠오르는데 그때마다 메모를 해 놓습니다."라고 차분히 답한다.

싱어송라이터 권진아 [안테나 제공]
싱어송라이터 권진아 [안테나 제공]

차분하면서도 그녀만의 색깔 가득한 음악으로 대중의 감성을 적시는 권진아. 특히 권진아 음악의 노랫말은 일상적 언어를 쓰면서도 전형적이지 않은 어법으로 표현해 듣는 맛과 공감을 이끌어 내는 힘이 훌륭하다. 노랫말에 특히 신경을 쓴다는 그녀가 만들어가는 권진아표 이별 발라드 세계에 팬들은 오늘도 귀를 기울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