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바이든 본격 취임...상·하원 지배한 ‘민주당’ 큰 힘
[이슈체크] 바이든 본격 취임...상·하원 지배한 ‘민주당’ 큰 힘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1.01.21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PD / 구성 : 심재민 기자] 2021년 1월 21일 이슈체크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제46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하며 '바이든 시대'를 열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인파가 없는 거리에서 간소한 퍼레이드를 마친 후 백악관에 입성했는데요. 오늘 이슈체크에서 바이든 취임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심재민 기자와 함께합니다.

[UPI=연합뉴스]
[UPI=연합뉴스]

Q. 바이든 대통령이 본격 취임했습니다. 우선, 취임 연설의 핵심은 무엇입니까? 
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20일 취임연설을 통해 동맹과의 관계를 회복하고 다시 국제 사회 현안에 적극적으로 관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DC 세인트매슈 성당에서의 미사로 취임일 일정을 시작했고, 의회의사당으로 이동해 취임선서를 마쳤는데요. 이곳은 불과 2주 전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난입해 아수라장을 초래했던 바로 그 자리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의 확산과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불복 속에 어느 때보다 혼란이 심화한 미국 사회에 위기 극복을 위한 단합을 호소하는 데 전력을 다했습니다.

Q. 취임 이후 적극적인 바이든 대통령이 본격적인 업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내용을 살펴볼까요?
네. 우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직후 파리 기후변화협약 복귀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취임식을 끝내고 백악관에서 업무를 시작한 뒤 3건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는데요. 행정명령에는 연방시설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의지의 표현이죠. 아울러 인종 평등을 보장하기 위한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는데요. 바이든 대통령은 이 행정명령 서명이 취임 첫날 많은 것들의 시작이라고 말했습니다.

Q.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어떻게 보면 반대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네요. 둘의 불편한 관계는 해소되지 않는다는 전망이 다수인데,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았죠?
네. 그렇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후임자인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고 워싱턴DC를 떠났습니다. 이처럼 바이든 당선인과 불편한 관계를 해소하지 않았기 때문에 당부의 편지를 남기는 전통도 지키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됐었는데요. 하지만 그래도 후임자에게 손 편지를 남기는 전통은 결국 지켰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날 "이 편지는 개인적이어서 내용을 언급하지 않겠다"라며 "하지만 관대한 내용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Q. 동맥국인 미국의 정권 교체는 우리나라에도 상당한 영향이 미칠 수밖에 없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축사를 보냈다고요?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전문을 보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준비된 대통령으로서 미국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기후변화, 경제 위기 등 산적한 글로벌 과제에 대응하는데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이 발휘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에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고 공동의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기원한다"며 한미 정상회담 조기 성사 의지를 밝혔다.

Q. 한편, 민주당이 상하원 다수를 차지하면서 바이든 당선인에게는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전망 어떻습니까?
미국 민주당은 현지시간 20일 상원 다수석 지위를 회복하며 상·하원 모두 다수당을 차지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에 맞춰 민주당에서 2명의 상원 의원이 임기를 시작하면서 2015년 이래 6년 만에 상원 다수 정당의 위치를 되찾았는데요. 민주당의 상원 다수석 등극과 상·하원 지배는 이날 취임식을 하고 강한 국정 드라이브를 걸려는 바이든 대통령에게는 희소식일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취임 초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산안을 비롯한 각종 개혁 입법을 추진할 동력으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본격 취임과 함께 열린 미국의 바이든 시대. 많은 갈등과 과격한 시위 끝에 어렵사리 백악관에 들어간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의 종식과 세계 화합에 좋은 영향력을 펼칠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이상 이슈체크였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