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워싱턴 비상사태 선포...취임식 1주일 전부터 병력 배치 [글로벌이야기]
美 트럼프 워싱턴 비상사태 선포...취임식 1주일 전부터 병력 배치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1.01.12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미국 연방 정부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일주일 전부터 수도 워싱턴DC를 전면 봉쇄하기로 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1일 워싱턴DC에 대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조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을 지원하도록 연방 정부에 지시했다.

1. 폭력 시위 우려 비상사태 선포 촉구

[사진/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앞서 뮤리엘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은 지난 주말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폭력 시위가 우려된다며 비상사태 선포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 비상사태를 선포함에 따라 국토안보부 산하 연방 재난관리청(FEMA)이 공식적으로 취임식 준비에 협력할 수 있게 됐다고 더힐이 전했다.

2. 취임식 이전부터 병력 배치

[사진/워싱턴 EPA=연합뉴스 제공]

백악관은 성명에서 "FEMA는 비상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필요한 장비와 자원을 지정하고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연방 정부가 협력하는 부분은 100% 연방 예산에서 비용을 지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취임식은 20일이지만 13일부터 병력을 배치해 의사당 난입과 같은 사태를 방지할 계획이다.

3. 워싱턴DC에 주 방위군 투입

[사진/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연방수사국(FBI)도 워싱턴DC뿐만 아니라 미 전역 50개 주의 수도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을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질 것이라고 보고했다. 워싱턴DC에는 주 방위군 1만5천명을 투입하고, 11∼24일까지 워싱턴 기념탑 관람도 금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