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주굴기 의지, 무인 탐사선 창어 5호...토양-암석 샘플 싣고 달에서 이륙 [글로벌이야기]
中 우주굴기 의지, 무인 탐사선 창어 5호...토양-암석 샘플 싣고 달에서 이륙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12.0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중국 무인 탐사선 창어 5호가 달 표면 샘플을 싣고 달에서 이륙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인민일보와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중국국가항천국(CNSA)은 창어 5호 이륙기가 현지시간으로 3일 오후 11시 10분 토양·암석 샘플 약 2kg을 싣고 날아올랐다고 밝혔다.

1. 창어 5호 일정

[사진/중국국가항천국. 인민일보 캡처]

지난 1일 오후 11시 11분 달 북서부 평원지대인 '폭풍우의 바다'에 착륙했던 창어 5호는 2일 오후 10시까지 샘플 수집 및 밀봉포장 작업을 마쳤고, 이날 이륙기가 착륙기를 발사대 삼아 떠올랐다. 이륙기는 달 궤도에서 대기 중인 귀환선과 도킹할 예정이다. 귀환선은 초속 11km로 38만km를 이동해 지구 대기권에 재진입해 이달 중순 중국 북부 네이멍구자치구 쓰쯔왕으로 돌아오게 된다.

2. 중국의 우주굴기 의지 과시

[사진/중국국가항천국. 인민일보 캡처]

창어 5호 착륙기는 이륙작업 직전 지구에서 준비해간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선보이며 중국의 우주굴기 의지를 과시했다. 중국은 지난 2013년 12월 창어 3호와 2019년 1월 창어 4호의 달 착륙 때도 오성홍기를 선보인 바 있지만, 당시에는 탐사차(로버)와 탐사선에 도료로 오성홍기를 그리고 코팅한 형태였다. 그러나 이번에는 섬유로 만든 가로 200cm, 세로 90cm 크기의 실제 깃발을 썼다는 점에서 한발 더 나아갔다는 게 중국매체 평가다.

3. 오성홍기 전시를 위한 노력

[사진/Wikimedia]
[사진/Wikimedia]

중국은 오성홍기 전시를 위해 인공위성의 태양광 패널을 펼칠 때 쓰는 방식을 채택했다. 또한 영상과 영하 150℃를 넘나드는 달의 척박한 환경에서 작동하기 위한 보호조치를 하는 등의 방식으로 1kg 무게의 오성홍기 전시 시스템을 준비했다. 개발사 측은 "지구에서 쓰는 일반적인 국기는 달의 혹독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없다"면서 "오성홍기가 달에서도 견디고, 선명한 색을 보여주며 영원히 남아있을 수 있도록 신형 복합소재를 고르는 데 1년여가 걸렸다"고 설명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