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백두산 지린성에 화산연구소 개관... 재해 방지 주력 [글로벌이야기]
中, 백두산 지린성에 화산연구소 개관... 재해 방지 주력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12.03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중국 정부가 백두산 소재지인 지린성에 화산연구소를 만든다고 밝혔다.

1. 중국 지린성에 화산연구소 개관

[픽사베이 제공]

3일 현지매체 지린(吉林)일보에 따르면 최근 지린성 성도(省都)인 창춘(長春)에 중국 유일의 종합적 화산 관측·연구기관인 중국지진국 화산연구소가 문을 열었다.

연구소 설립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강조한 자연재해 예방·퇴치 능력 향상 등과 관련 있으며, 화산재해 위험에 대비하고 방어시스템을 구축하는 중대한 조치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화산 관측·연구와 재해 방지에서 주력 부대 역할을 하겠다는 구상이며, 2035년까지 선진국 수준으로 과학기술을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운 상태다.

2. 왕젠룽 국장, “2018년부터 연구소 설립 추진”

[연합뉴스 제공]

지린성 지진국 왕젠룽(王建榮) 국장은 "2018년 12월부터 연구소 설립을 추진했다"면서 "백두산 화산에 대한 20년간의 관측·연구 성과를 토대로, 전 세계 2천600여 개 화산에 대한 기초 데이터베이스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전역에 있는 7개 화산관측소의 분석·예측 자료를 취합해 화산활동 정보를 실시간 파악한다"면서 "화산 형성원인과 화산활동, 화산재해 등을 담당하는 3개의 과학기술 혁신팀도 만들었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